검색 입력폼

경남 지중해 프로젝트 협의회, 창원시가 건의한 것들은?

지방정가
경남 지중해 프로젝트 협의회, 창원시가 건의한 것들은?
해양수산 분야 제도개선, 정부 재정지원
  • 입력 : 2021. 04.10(토) 11:26
  • 정길도 기자
[해양수산일보 - 정길도 기자 ] 경남 창원시는 9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주재로 해양수산 분야 제도 개선, 시정 현안 사업의 당위성과 정부 재정 지원의 필요성을 설명하는 경남 지역 '지중해(地中海) 프로젝트' 협의회를 개최했다.

협의회에는 문 장관을 비롯해 허성무 창원시장, 강석주 통영시장, 변광용 거제시장, 백두현 고성군수, 장충남 남해군수, 윤상기 하동군수, 김혜정 마산지방해양수산청장 등이 참석했다.

지중해 프로젝트는 '지역과 중앙이 하나 되어 바다로'라는 의미다. 해수부가 전국 74개 연안 시·군·구청장 간담회를 통해 지역의 해양수산 경쟁력을 강화하는 다양한 정책 과제를 발굴하는 프로그램이다.

허 시장은 중앙항만정책심의회 및 항만위원회 참여 확대, 어촌뉴딜 사업 소규모 매립 연접 개발 적용 배제, 마산항 가포지구 항만 배후단지 지정 해제, 진해신항 항만 배후단지 조성, 어업용 부표 관리 사업 국비 지원 등을 건의했다.

창원시는 인구 103만의 광역시 규모이며, 신항의 71%가 창원시 관할 구역임에도 불구하고 기초단체라는 이유로 항만정책심의회 및 항만위원회의 직접 참여가 불가해 각종 민원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특히, 특례시 출범을 앞두고 항만법 시행령, 항만공사법 시행령 개정으로 특례시에 중앙항만정책심의회 위원 및 항만위원회 위원 추천권을 부여하게 되면 창원시가 직접 참여하게 돼 효율적인 지역 맞춤형 항만 개발 사업이 가능하다.

허 시장은 "이번 협의회에서 창원시는 해양수산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제안했다"며 "이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 지원으로 동북아 신해양 거점 도시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박차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길도 기자 mof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