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KT의 미세먼지 데이터, 네이버 날씨에서 확인한다

산업
KT의 미세먼지 데이터, 네이버 날씨에서 확인한다
KT, 2200여개 장비로 측정한 공기질 데이터 네이버에 제공
  • 입력 : 2021. 07.02(금) 22:02
  • 정길도 기자
[해양수산일보 - 정길도 기자 ] KT가 측정한 실생활 체감 미세먼지 데이터를 네이버에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KT는 국내외 날씨 및 미세먼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네이버 날씨를 통해 국내 최고 수준의 미세먼지, 온도, 습도 등 공기질 데이터를 국민들에게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네이버는 KT가 제공한 데이터를 활용해 이용자들의 실시간 위치를 기반으로 정확한 미세먼지 수치 등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또 이용자는 PC와 모바일 버전에서 ‘지역명+미세먼지’를 조합해 검색해도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KT는 2017년부터 유동인구가 많은 전국의 학교, 병원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시설 주위에 2200여개의 공기질 측정 장비를 설치했다. 이는 정부나 지자체 등 국가기관이 설치한 공기질 측정 장비의 약 4배에 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다.

KT는 공기질 측정장비가 정부로부터 1∙2등급 인증을 받아 신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호흡기관과 비슷한 높이에 있는 전화부스나 기지국에 설치해 국민들이 실제로 체감 할 수 있는 공기질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KT는 공기질 데이터를 네이버 날씨와 함께 에어맵코리아 앱으로도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KT와 네이버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BigData)∙클라우드(Cloud)를 기반으로 맞춤형 날씨∙환경 서비스 개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양사는 공동마케팅 협력 등을 지속 추진해 국민의 일상이 도움이 되는 날씨∙환경 서비스 제공에 힘쓸 예정이다.

임채환 KT AI/DX플랫폼사업본부장은 "KT와 네이버는 국민일상에 도움이 되는 날씨∙환경 서비스 모델을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며 "KT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답게 보유한 기술과 노하우를 국민 생활 및 환경 개선 등 ESG경영에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총괄은 "네이버는 모든 계절에 필수적으로 확인해야 하는 대기오염, 미세먼지 정보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KT는 물론 고도화된 정보를 가진 여러 기상사업자와 더욱 협업을 강화해 정확하고 필요한 날씨 정보를 꾸준히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정길도 기자 mof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