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시흥 시화국가산단 화재 7시간 만에 완진..."인명 피해 없어"

사회
시흥 시화국가산단 화재 7시간 만에 완진..."인명 피해 없어"
  • 입력 : 2021. 07.03(토) 11:56
  • 정길도 기자
시흥 시화공단 업체 불. 2021.7.2.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해양수산일보 - 정길도 기자 ] 경기 시흥시 정왕동 시화국가산업단지에 발생한 화재가 7시간 만에 완진됐다.

3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9시 54분께 경기 시흥시 정왕동 시화국가산업단지 한 스펀지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2시간 30여 분 만에 큰 불길이 잡히는 등 초진이 완료된 데 이어 3일 오전 4시 54분께 완진이 이뤄졌다.

불이 나자 공장에 있던 관계자 9명은 건물 밖으로 대피했으며 현재까지 별도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불로 공장 건물 최소 1개 동 이상이 탄 것으로 보고 있다. 불은 원료를 합성한 뒤 냉각시키는 공장 숙성실 건물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소방당국은 불길이 확산되자 화재 발생 10여 분 만에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이어 오후 11시 2분께 주변 공장 2개 동으로 연소 확대가 우려돼 인접한 소방서 5~9곳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로 경보령을 격상했다.

또 화학공장 사고에 대비해 고성능화학차나 화학차, 회복차 등의 장비를 갖춘 시흥화학구조대와 서산화학구조대, 수도권구조대, 인천소방본부에도 지원을 요청했다.
시흥 시화공단 업체 불. 2021.7.2.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이에 따라 소방당국은 진압대원 등 인력 220명과 펌프차, 고가굴절차 등 장비 79대를 동원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시흥시는 시민들에게 재난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대형화재 발생으로 인근 주민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시기 바란다"고 알렸다.

이날 불이 난 공장에서 시뻘건 불길과 함께 검은 연기가 하늘로 솟구치면서 이를 목격한 시민들의 119 신고 전화가 잇따랐다.

불이 난 공장은 '스펀지'로 불리는 연질 폴리우레탄 슬라브스톡 폼을 생산하는 업체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규모를 조사 중이다.
정길도 기자 mof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