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안동우 제주시장, 감귤유통 선과장 및 드론단속 현장 방문 격려

경제/유통
안동우 제주시장, 감귤유통 선과장 및 드론단속 현장 방문 격려
“상품성 있는 감귤 출하를 위해 책임 있는 감귤 유통 질서 확립 당부”
  • 입력 : 2021. 09.25(토) 14:32
  • 조미애 기자
▲안동우 제주시장, 감귤유통 드론 단속(제주시청)
[해양수산일보 - 조미애 기자 ] 안동우 제주시장은 9월 24일(금), 제주시 조천읍 와흘리 소재 감귤 유통 센터와 드론 단속 현장을 방문해 비상품 감귤 유통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제주시에서는 2021년산 노지감귤의 본격적인 출하가 시작됨에 따라 감귤 유통 지도단속반을 5개 조 45명(공무원 30, 민간인 15)으로 편성해 운영하고 있다.
이에 취약지선과장, 항만, 감귤직매장의 집중단속 등을 통해 비상품 감귤 출하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날 안 시장은 조천읍 와흘리 등 세 곳 마을과 제주감귤농협 제5유통센터를 방문해 드론을 활용해 확인하고 있는 극조생 감귤원의 극조생 조기 수확 및 비상품 감귤 유통 감시체계 등을 점검했다.

조천읍 와흘리에 소재한 제주감귤농협 제5유통센터는 예조실, 전처리장, 제함실, 선별장을 갖추고 1일 10톤을 처리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안동우 시장은 “극조생 감귤의 미숙과, 강제 착색 등 비상품 감귤의 유통으로 인해 올해산 감귤의 출하 초기 가격이 하락하지 않도록 책임 있는 감귤 유통 및 지도․단속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시는 9월 초 극조생 미숙 감귤 13톤을 첫 적발 한 바 있다.
적발된 감귤은 전량 폐기하고 업체를 대상으로는 과태료 1,000만 원 부과 및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태풍피해현장 방문(안동우 제주시장)

이날 앞서 안동우 제주시장은 제14호 태풍(찬투) 내습에 따른 구좌읍 소재 피해 농경지(당근재배)를 방문해 피해 상황 등을 점검하고 재난지원금 긴급 지급을 위해 빠른 피해 조사를 당부했다.
조미애 기자 mof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