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정청래, '윤석열, 선거가 패밀리 비지니스라고? 최악의 발언

탑뉴스
정청래, '윤석열, 선거가 패밀리 비지니스라고? 최악의 발언
-尹에 "선거를 패밀리 비지니스로 폄하...국민 우습나“
-"또 '개 사과' 할 거면 아예 사과하지 마라...이쯤에서 사라져라“
  • 입력 : 2021. 10.25(월) 08:27
  • 최창호 취재본부장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해양수산일보 - 최창호 취재본부장 ]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선거는 패밀리 비지니스'라고 발언한 데 대해 "국민들의 신성한 주권행사를 패밀리 비지니스로 폄하했다"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선거가 패밀리 비지니스라고? 최악의 발언이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선거는 신성한 주권재민의 권리행사다. 정치란 의사결정 또는 의사결정의 모든 행위다. 나라의 주인이 왕이 아니라 백성임을 입증하는 정치행위가 선거"라면서 "(윤 후보의 패밀리 비지니스 발언은) 선거 모독이고 국민 모독이다. 윤석열씨, 수준 이하다. 이쯤에서 관두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선거가 가족 사업이면 대통령은 가족 회사 사장인가. 정권 잡아서 장모와 부인의 가족 회사 차리겠다는 것인가"라며 "참 이상한 나라 윤석열이다. 칼을 좋아하는 줄 알았더니 돈도 사랑하나보다"라고 비꼬았다.

끝으로 정 의원은 "이번 발언에 대해 또 개 사과 할 거면 아예 사과도 하지 마라"라며 "윤석열씨, 국민이 그렇게 우습게 보이나. 당신께서는 대선 후보는커녕 국민 자격도 없다. 이쯤에서 조용히 사라지시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정말 불쾌하다. 기분 나쁘다. 당신은 참 못된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윤 후보는 같은 날 국회에서 캠프 인선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개 사과'와 관련해 부인 김건희씨가 관여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원래 선거라는 건 시쳇말로 패밀리 비지니스라고 하지 않나"라고 발언한 바 있다.
최창호 취재본부장 news51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