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해사고등학교, VTS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해양경찰청
해양경찰청-해사고등학교, VTS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국립해사고등학교 내 우수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분야 상호 협력관계 강화 -
  • 입력 : 2021. 09.13(월) 16:50
  • 김명희 기자
[해양수산일보 - 김명희 기자 ]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지난 13일 해양 분야 전문 인력 양성 교육기관인 국립 부산해사고등학교·인천해사고등학교 2곳과 업무협약을 맺고, 선박교통관제(VTS) 전문인력 양성 및 교육 분야 상호 협력관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부터 해양경찰청이 해양계 교육기관들과 함께 추진해 왔던 ‘선박교통관제 교육과정’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양 기관에서 실효적인 도움을 주고 받고자 추진하였다.

이번 협약에 따라 △우수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 개발협력 △교육과정 운영에 필요한 교수 인력 지원 △양 기관 보유 교육자원 및 시설 상호 이용에 관한 사항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해사고등학교에서는 양질의 ‘선박교통관제 교육과정’ 운영을 위해서 현장 경험을 갖춘 관제사 출신의 강사 지원과 관제업무 체험을 직접 할 수 있는 현장학습 등을 요구 했다.

이에 해양경찰청은 먼저, 인사혁신처 사회공헌사업(노하우플러스)에 선정되어 3년째 계속사업으로 운영 중인 ‘선박교통관제 교수인력 지원 사업’ 의 교수인력(퇴직관제사) 3명을 21년도 2학기부터 양 해사고등학교 선박교통관제 교육과정 정규수업에 강사를 지원하였다.

그리고 향후 코로나19 백신접종률 추이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하향되면 학생들에게 해상교통관제센터 현장학습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해사고등학교 학교장(정재근)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양 기관 간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평가 했으며, 협약 내용을 바탕으로 해상교통안전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우수한 인재를 양성 하겠다” 고 밝혔다.

인천해사고등학교 학교장(김상환)은 “본 협약이 선박교통관제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초석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해양경찰청과 협력하여 더욱 고품질의 완성도 있는 교육과정을 만들기 위해 노력 하겠다” 고 말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해양사고 예방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선박교통관제 분야의 우수한 인재 양성을 위해 해사고등학교와 상호 협력하고, 향후 선박교통관제 교육과정을 이수한 학생들이 관제사 채용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자격요건을 확대 하겠다”고 밝혔다.
김명희 기자 mof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