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총 만난 김동연, “예술인 기회소득, 전국 최초 시행할 것”

탑뉴스
한국예총 만난 김동연, “예술인 기회소득, 전국 최초 시행할 것”
도, 31일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한국예총) 오찬 간담회 개최
김동연 지사, 한국예총 이범헌 회장을 비롯해 비롯 음악, 건축가, 국악, 연예,
영화 등 10개 회원협회 이사장 등 14명과 만나
  • 입력 : 2023. 05.31(수) 17:38
  • 인천본부/본부장 손용섭. 기자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한국예총) 오찬 간담회
[해양수산일보 인천본부/본부장 손용섭. 기자] 경기도는 31일 도담소에서
이범헌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한국예총)회장,
천진철 경기예총 회장 등 한국예총 임원진 14명을 초청한
가운데오찬 간담회를 열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지난 ‘경기 예술인 소통 토론회’에서)
만난 한 예술인이 작품활동이나 여러 예술 활동이 사회적으로 가치를 창출
했지만 보상받지 못했는데, (예술인 기회소득을 통해) 자존심을 살려주고
인정해 정말 고맙다고 해서 감명을 받았다”라며 “빨리 마무리 짓고 전국
에서 최초로 시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예술인 기회소득이란 도에 거주하는 예술활동증명유효자 중 개인소득이
중위소득 120% 이하인 예술인에게 연 150만 원을 지급하는 내용이다. 지난
3월 27일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완료하고, 지난 4월 26일
‘경기도 예술인 기회소득 지급 조례(안)’를 입법 예고했다.

도는 6월 예술인 기회소득 지급 조례(안)가 경기도의회를 통과하면 신청자
들을 접수해 7~8월 중 1차 지급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이범헌 한국예총 회장은 “전국 지자체 최초로 창작예술 지원의
복지까지 포함하는 상징적 정책인 예술인 기회소득이 다른 지자체로
퍼지는도미노가 될 수 있도록 한국예총도 정책 홍보를 많이 하고,
각 지역에서 논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민선 8기 주요 공약인 ‘예술인 기회소득’ 추진에 앞서
지난 3월9일 ‘경기 예술인 소통 토론회’를 열고 예술인 의견을
청취한 바 있다.
인천본부/본부장 손용섭. 기자 mof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