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온 피해입은 양식어가 231개소에 복구비 186억 원 확정

탑뉴스
고수온 피해입은 양식어가 231개소에 복구비 186억 원 확정
- '고수온 피해 복구비 1차 지원 계획' 어업재해대책 심의위원회 의결
  • 입력 : 2023. 09.22(금) 11:35
  • 상희원 기자
[해양수산일보 상희원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올해 고수온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경남(통영, 거제, 남해, 하동), 전남(여수) 지역 양식어가 231개소 대상 복구비 186억 원을 확정하였다.

해양수산부는 민생 안정을 위해 피해신고와 조사가 완료된 양식어가를 중심으로 추석 전에 1차로 지원하고, 고수온 특보 해제 이후 2차 복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 (피해신고 현황, 9. 21. 기준) 16개 시·군 573어가, 어류 1,979만 마리, 멍게 861줄

피해어가에는 신속한 경영 재개를 위하여 재난지원금과 더불어 재해 복구 융자금과 긴급경영안정자금도 함께 지원한다. 또한, 피해정도에 따라 사용 중인 수산정책자금의 상환기한을 최대 2년 연기하고, 그 이자를 감면한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번 피해복구 지원이 신속하게 이루어지도록 하는 한편, 고수온 등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앞으로도 현장 어업인 및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철저히 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상희원 기자 mofnews@naver.com